최근 5년간 노인일자리 안전사고 3배 ↑

지난 5년간 노인일자리 안전사고가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. 사망사건은 44건에 달했다.

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간사인 최도자 의원이 한국노인인력개발원으로부터 제출받은 ‘노인일자리 안전사고 현황’ 자료에 따르면, 2018년 일자리 참여 중 다치거나 쓰러진 어르신은 1339명으로 집계됐다. 노인일자리 안전사고는 2015년 323명, 2016년 626명, 2017년 1100명으로 증가 추세이다. 5년 새 315% 증가한 수치다. 올해 7월 기준 1083명의 안전사고 피해자가 발생했다. 또한 5년 동안 사망 사건은 총 44건에 달했다. 안전사고 유형을 구체적으로 보면, 2018년의 경우 골절이 600건(44.8%), 교통사고, 화상 등 기타가 458건(34.2%), 타박상 117건(8.7%), 염좌 90건(6.7%) 등이었다.

사업에 참여하는 어르신들은 만 65세(사업에 따라서는 만 60세) 이상의 고령 참여자가 대부분이다. 노인 근로자는 노화에 따른 신체기능 저하로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매우 높아 주의가 요구된다. 로또 최도자 의원은 “노인일자리사업의 확대도 중요하지만 노인 근로자의 안전이 더 중요하다”며, “노인인력개발원과 관리 기관은 노인일자리 사고에 대한 안전 대책을 수립해 사고를 예방하는데 최선을 다해야 할 것”이라고 말했다.

댓글 남기기